애드센스(상단 와이드 728x90)


논현역 탕탕집(감자탕)에서 뼈다귀탕 한그릇 따뜻하고 얼큰하게. 후기, 리뷰, 문제해결

일 때문에 논현동에 왔다가 끼니를 때우기 위해 밥집을 찾고 있었습니다. 뜨끈한 국물을 먹고 싶었는데 닭한마리처럼 건강(?)한 맛 말고 조금은 불량한... 음식이 먹고 싶었고요. 그냥 논현역에서 지도 검색했더니 가까운 곳에 감자탕집이 있더군요. 이름은 탕탕집인데 무슨 뜻인지는 모르겠습니다(배부르게 먹고 배 탕탕 치는 건가...). 보통 감자탕집에는 뼈해장국이 같은 1인 식사 메뉴들이 있기 마련이니 찾아가 보았습니다.

그렇게 시킨 메뉴가 뼈다귀탕. 위 사진으로는 표현이 잘 안 되긴 했지만 생각보다 큰 그릇에 양도 많이 나옵니다(특히 고기). 물론 공기밥도 기본으로 있고요. 원래 든든한 메뉴이기는 하지만 본의 아니게 더 든든하게 먹어버렸습니다... 다음에 이 동네에 오게 되면 떠오를 것 같네요. 물론 이왕이면 음식 견문(?)을 넓히기 위해 다른 집을 가긴 하겠지만.

음식하고는 상관없는 이야기지만, 옆 테이블에 사람 세명이 앉아 감자탕과 소주를 먹고 있었는데 너무 시끄러웠습니다. 술을 마시려면 조용히 즐길 것이지 민폐네요.

<지도는 네이버지만 링크는 공평하게 네이버 지도다음 지도>